Posted
Filed under Others
|| English || 中文 || view 12484 ||

띄어쓰기. 정말 어렵다. 우리나라 한글 맞춤법 5장은 띄어쓰기에 관한 것이다. 그냥 보면 제대로 된 원칙과 규정이 있는 것으로 생각되겠지만, 사실 가만히 들여다보면 '원칙'과 '허용'이 동시에 존재하는 항목들이 많아, 사람들 간에 의사소통용 문서를 작성할 때에는 서로 일관성이 없어지는 경우도 있고 심하면 다투기도 한다.

특히, 각각 사람의 이름을 제외한 고유 명사와 전문 용어를 다루고 있는 한글 맞춤법 5장의 49항과 50항은 어찌보면 있으나 마나 한 것이 되기도 한다.

한글 맞춤법 제49항

규정을 보면 49항은 고유 명사는 띄어 써도 되고(원칙) 안 써도 된다(허용). 다만, 다 붙인다고 하더라도 단위별로는 띄어 쓰도록 하고 있지만, '단위'에 대한 정의가 없다.

한글 맞춤법 제50항

전문 용어를 다룬 50항에서도 원칙과 허용이라는 구분이 있기는 하지만, 그냥 마음대로 쓰라는 것과 마찬가지이다. 또, 전문 용어에 대한 정의도 없다.

그래서 편한 대로 쓰는 개인이나 조직의 경우 '허용'이라는 문구를 가장 큰 원칙의 근거로 삼는다.

그렇지만 거의 모든 법 조문이 그렇듯 간략하게 명시되어 있는 문구 자체만으로는 해결하기 어렵고, 이해하기 어려운 부분들을 돕기 위해 '해설'이라는 것이 존재한다. 여기에 보면 '단위', '전문 용어'의 개념도 알 수 있다.

한글 맞춤법 제49항 해설
한글 맞춤법 제50항 해설

하지만, 해설을 잘 이해했다 하더라고 현실에서 글쓰기를 하다 보면, 어떻게 해야 할 지 헷갈리는 경우를 수시로 만나게 된다. "서울대공원관리사업소"는 단위별로 다시 분리가 될 것 같기도 하고, "노래부르기"가 전문 용어이면 이 세상에 왠만한 복합 명사는 모두 전문 용어라고 봐도 문제가 없을 것 같다. 좀 더 현실적이고 체계적인 원칙과 규정이 필요한 이유이다.

그래도 어느 정도는 이런 원칙이 지켜지면 좋겠다. 적어도 관공서가 다루는 문서나 등록된 방송, 신문사의 경우는 반드시 지켰으면 한다. 이런 조직에서 굳이 한글 맞춤법 규정을 따르고 싶지 않다면, 우리는 이런 이유로 한글 맞춤법 규정을 따르지 않고, 우리 나름대로 이런 식으로 쓴다는 원칙만이라도 공지했으면 한다.

일반인들의 경우는 원칙과 허용 사이에서 적절한 자기 판단에 의해 띄어쓰기를 할 수 있다. 그러면서도 적어도 같은 글 안에서는 같은 방식이 적용되도록 일관성을 유지할 필요는 있다.

어떤 경우든 어렵고 힘들기는 마찬가지이다.

이런 원칙을 만들고 지키는 것이 올바른 것인가, 자율적으로 쓰고 싶은대로 쓰게 두는 것이 올바른 것인가. 답을 모르겠다.

참고로, 띄어쓰기에 대한 좀 더 상세한 내용을 이해하고 싶다면 국립 국어원 의 표준 국어 대사전 편찬 지침 중 띄어쓰기 편을 보기 바란다. 거의 10년 전 자료이고, 실제 표준 국어 대사전에 100% 그대로 반영된 것은 아니라지만 비교적 자세하게 설명이 잘 되어 있어서 참고로 볼 수는 있다.


"Others " 분류의 다른 글
전자 교과서 e-교과서 유감  (0)2012/09/01  
031-814-3582: 사기 전화라고 합니다.  (0)2008/04/11  
[강원도 정선 여행] 신동읍 고성터널  (0)2015/05/07  
오타 지적하는 기사에 '옥의 티' 오타  (2)2009/08/17  
모바일 시대의 대학 강의실 유감  (2)2010/04/07  
  ◐ 관련 글 ◑   ◐ 100일간 인기 글 ◑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RSS 2.0 feed
ATOM 1.0 feed
Tag , , , , ,
Response
You can track responses via RSS / ATOM feed
RSS 2.0 feed
ATOM 1.0 fe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