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ed
Filed under iDevice
|| English || 中文 || view 1176 ||

우선 아이폰(iPhone)아니 아이패드(iPad)에 설치해 사용할 수 있는 내비게이션 앱(경로 찾기 앱, 길찾기 앱)은 아래와 같은 것들이다.

애플 지도구글 지도로도 경로 찾기가 가능하고 아주 훌륭한 앱들이기는 하지만, 국내에서는 없는 거나 마찬가지로 생각해도 된다. 심지어 국내에서 구글 지도는 자동차를 이용한 경로 찾기조차 제공하지 않는다.

아무튼, 어떤 앱 하나가 독보적으로 우수하지는 않다. 사용 편의성이나 인터페이스 등 취향에 따라 골라쓰면 된다.

이 중 Apple Watch에도 설치가 되는 것맵피KT 내비 두 가지이다. 물론 애플 지도도 가능하다.

이 두 앱의 가장 큰 차이는 맵피는 아이폰에 맵피 앱이 실행되지 않은 상태에서 바로 사용할 수 있고(물론 백그라운드로 자동 실행된다.), KT 내비는 아이폰에서 해당 앱을 실행한 다음 시계에서 사용해야 한다는 것이다. 이런 면에서 KT 내비는 상당히 불편하다. 앱이 실행되어 있다면 굳이 애플 워치의 보조가 필요없기 때문이다.

기본 화면을 둘 다 비슷하게 생겼지만, 맵피는 남은 거리와 도착 시각을 보여주며, KT 내비는 남은 거리와 남은 시간을 보여준다. 

맵피

KT 내비


일단 주행을 시작한 경우 맵피는 그 다음 주요 진행 지점 두 군데에 대한 정보를 다른 창에 보여주지만, KT 내비는 경로 안내 종료 버튼 하나만 보여준다. 아이폰 화면을 보라는 이야기이다.

맵피

맵피


KT 내비

KT 내비


기본적으로 남은 거리와 도착 시각을 보여주는 화면과 경로를 보여주는 화면, 두 개를 보여주는 맵피가 더 유용할 수 있다. 남은 거리를 보여주는 화면에서는 전방의 단속 카메라 정보도 미리 보여준다. 손목에 진동(햅틱)을 전달하는 등 알림 기능이 아쉽다.

맵피


그런데 집과 회사로 설정된 장소나 즐겨찾기에 저장된 장소는 시계에서 바로 지정하여 경로를 찾을 수는 있으나, 기타 장소는 할 수 없다. 이런 용도로는 KT 내비가 낫다. 최근 목적지를 다시 사용하거나, 앱에서 검색한 임시 경로 정보를 시계에서 사용할 수있는 기능은 KT 내비에만 있다. 그래도 맵피의 경우 목적지를 선택하는 화면에서는 집과 회사로 설정된 장소에 대해 거리와 예상 시간을 바로 찾아 보여준다.

KT 내비


맵피

맵피


애플 지도의 인터페이스가 그나마 제일 낫지만, 경로는 찾아준다 하더라도 실시간 교통 정보나 단속 카메라 정보는 전혀 보여주지 않기 때문에 그렇게 유용하지가 않다. 이런 상황 정보가 필요하지 않다면, 애플 지도가 제일 좋기는 하다.

애플 지도




  ◐ 관련 글 ◑   ◐ 100일간 인기 글 ◑
 
Creative Commons License 이 저작물은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 저작자 표시-비영리-변경 금지 2.0 대한민국 라이선스에 따라 이용하실 수 있습니다.


RSS 2.0 feed
ATOM 1.0 feed
Tag , , , , , , , , , , , , , , , , , ,
Response
You can track responses via RSS / ATOM feed
RSS 2.0 feed
ATOM 1.0 feed